고신 커뮤니티

저서/논문/기고

기고|저서|논문

고신 커뮤니티연구성과저서/논문/기고

기고 [기고글] 7년 대환난은 정말 있는가? - 변종길 교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944회 작성일 12-04-30 10:55

본문

7년 대환난은 정말 있는가?




  오늘날 마지막 때에 ‘7년 대환난’이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다. 예수님 재림 직전에 문자적인 의미에서 ‘전 3년 반’, ‘후 3년 반’의 7년 대환난이 있다고 한다. 이것은 다시 ‘환난후 휴거설’, ‘환난중 휴거설’, ‘부분 휴거설’, ‘환난전 휴거설’ 등으로 나뉘면서 성도들을 더욱 혼란스럽게 한다.

이 세상에서의 삶
  그러면 과연 마지막 종말 때 곧 예수님의 재림 직전에 ‘7년 대환난’이 있는가? 이에 대한 개혁주의적 견해는 ‘환난’ 또는 ‘대환난’은 있지만 문자적 의미의 ‘7년 대환난’은 없다는 것이다. 성경이 가르치는 바는 이 세상에서의 삶 전체가 환난의 시기라는 것이다. 왜냐하면 환난은 죄로 말미암아 이 세상에 들어오게 되었고 마귀의 활동과 관련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130세의 야곱은 애굽의 바로 앞에서 “내 나이가 얼마 못 되니 ... 험악한 세월을 보내었나이다.”라고 하였다(창 47:9; cf. 시 90:10).
  예수님은 그의 제자들을 향하여 “세상에서는 너희가 환난을 당하나 담대하라.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고 하셨다(요 16:33). 예수님의 제자들은 당시에 이미 환난을 당하고 있었다. 그리고 사도 요한은 아시아에서 복음을 전하다가 환난을 당하여 밧모 섬에 유배되었다. 그래서 그는 “예수 안에서 환난과 나라와 참음에 동참하는 자”라고 말한다(계 1:9). 서머나 교회를 향해 주님은 “내가 네 환난과 궁핍을 안다”고 말씀하셨다(계 2:9). 따라서 환난은 초대교회에 이미 있었으며 아담의 타락 이후 이 세상에 계속 진행되어 오는 것이었음을 알 수 있다(창 5:29, 마 10:16, 요 16:33, 딤후 3:12 등). 이런 맥락에서 사도 바울은 현재적 의미에서의 ‘환난’에 대해 많이 말한다(롬 8:18,35,36, 고후 1:4,8, 2:4, 4:17, 6:4, 7:4, 8:2, 엡 3:13, 빌 4:14, 살전 1:6, 3:3,7, 살후 1:4). 
 
대환난은 언제?
  그러면 이렇게 질문할 수 있을 것이다. ‘환난’은 이 세상 역사 기간 동안에 계속된다고 할지라도 ‘대환난’은 마지막 종말 때 곧 예수님 재림 직전에 있는 것이 아닌가? 그러나 꼭 그렇지는 않다. 물론 마지막 때에 큰 환난이 있겠지만, 그것은 마지막 종말 때에만 한정된 것은 아니다. 성경은 야곱 때에 애굽과 가나안 온 땅에 ‘큰 환난’이 있었다고 말한다(행 7:12). 예수님은 예루살렘 멸망 때에 있을 환난에 대해 “이는 그 때에 큰 환난이 있겠음이라. 창세로부터 지금까지 이런 환난이 없었고 후에도 없으리라.”고 하셨다(마 24:21; 눅 21:23). 뿐만 아니라 두아디라 교회의 거짓 선지자 이세벨에 대해서는 “만일 그의 행위를 회개치 아니하면 큰 환난 가운데” 던지겠다고 하셨다(계 2:22). 따라서 ‘대환난’이란 꼭 마지막 종말 때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이 세상 역사 기간 전체에 걸쳐 있는 것임을 알 수 있다.
  이런 맥락에서 계시록 7장 14절의 ‘큰 환난’도 이해할 수 있다. “이는 큰 환난에서 나오는 자들인데 어린 양의 피에 그 옷을 씻어 희게 하였느니라.” 여기서 ‘큰 환난’은 꼭 마지막 때의 ‘대환난’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이 세상에서의 삶은 모든 성도들에게 큰 환난과 어려움의 시기이다(cf. 요 16:33, 살전 1:6, 딤후 3:12). 특히 사도 요한 당시의 황제숭배 강요로 인한 핍박과 환난을 염두에 두고서 여기에 ‘(그) 큰 환난’이란 표현이 사용되었다고 생각된다(Beale).

‘7’이란 숫자의 상징성
  뿐만 아니라 요한계시록에서 ‘7’이란 숫자는 꼭 문자적 의미에서의 7년을 뜻하지는 않는다. 하나님의 보좌 앞에 있는 ‘일곱 영’은 일곱 영들이나 일곱 천사들을 뜻하지 않는다. 이것은 ‘성부’와 ‘성자’ 사이에 위치한 것으로 보아 ‘성령’을 가리킴이 분명하다. 그런데 ‘일곱 영’으로 표현한 것은 ‘성령의 충만한 사역’을 나타내기 때문이다(Greijdanus; cf. 계 5:6). 이것은 또한 구약 시대 성막에 있던 ‘일곱 등잔’에 그 배경을 가지고 있는 표현이다(출 25:31-40, 37:17-24, 40:25).
  성경에서 ‘칠(7)’은 완전수이며, 따라서 그 절반인 ‘3과 1/2’은 환난의 때를 상징한다(계 11:9, 12:14; 단 7:25, 12:7, 약 5:17). 그래서 ‘한 때와 두 때와 반 때’(계 12:14)는 교회가 사탄의 핍박으로 말미암아 당하는 ‘환난의 기간’을 가리킨다(cf. 계 11:9). 따라서 이 기간은 재림 직전의 특정한 기간 곧 문자적 의미의 ‘3년 반’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교회시대 전체에 해당되는 표현이다. 교회시대 전체를 통해 교회는 환난과 핍박을 당한다. 그러나 이 기간 동안에 교회는 하나님의 도우심과 간섭으로 안전하게 보호된다(계 12:13-17).
  이런 의미에서 이방인들이 거룩한 성(교회)을 ‘마흔 두 달’ 동안 짓밟을 것이라고 한다(계 11:2). ‘마흔 두 달’은 3년 반이며, 이것은 7년의 절반 곧 환난의 기간을 의미한다(cf. 계 13:5). 그런데 ‘두 증인’(두 선지자 = 복음을 전하는 교회)은 굵은 베옷을 입고 ‘일천 이백 육십 일’을 예언할 것이라고 한다(계 11:3). ‘1260일’(1080일 + 180일)은 42개월이며 3년 반이다. 따라서 ‘환난의 기간’과 같은데, 이 기간은 또한 ‘복음 전파의 기간’이기도 하다. 복음 전파는 주님 오실 때까지 교회시대에 항상 있는 것이므로(마 24:14, 행 1:8, 딤후 4:2), ‘1260일’은 곧 교회시대 전체를 가리키는 것이다. 따라서 교회시대 전체가 환난의 기간인데, 이런 환난 가운데서도 복음을 전하는 것(예언하는 것)이 교회의 사명이다(계 10:11). 같은 기간을 가리킴에도 불구하고 ‘마흔 두 달’로 말하지 않고 ‘1260일’로 말한 것은 복음은 날마다 전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으로 생각된다.
 
깨어 근신하여야
  따라서 마지막 종말 때 예수님의 재림 직전에 무슨 특별한 ‘대환난’이 있는 것처럼 요란을 떠는 것은 올바른 것이 아니다. 물론 마지막 종말이 다가올수록 이 세상은 더욱 악해지고 환난과 핍박도 많아지겠지만, 그렇다고 그 전에 환난이 없는 것은 아니다. 아담의 타락 이후로 이 세상에는 크고 작은 환난이 늘 있어 왔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이 모든 환난 가운데서도 하나님은 피로 값 주고 사신 교회를 지키시고 보호하신다는 사실이다(계 11:5-6, 12:14-16, 17:14, 요일 5:18).
  따라서 우리는 종말이 다가왔다고 쉬 요동하거나 두려워하면 안 된다(살후 2:2). 그 날이 가까이 옴을 볼수록 우리는 미혹을 받지 않도록 조심해야 할 것이며(마 24:4,11,24-26), 더욱 깨어 근신하며 각자 맡은 일에 충성하여야 할 것이다(마 24:42-51, 벧전 5:8). 



선지동산 62호 게재 / 신약난제해설(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0건 5 페이지
기고|저서|논문 목록
[기고글] 무화과나무 비유 - 변종길 교수
무화과나무 비유   변종길 교수(신약학)     이스라엘의 독립 1948년 5월 14일에 이스라엘은 독립을 선포하였다. 주후…
2014-06-19
[기고글] 노회의 선교책무의 재편방향 - 이신철 교수
노회의 선교책무의 재편방향   이신철 교수(선교학)   고신 교회가 초창기에 아직 세계선교의 책무를 감당할 역량이 부족할 때에 선교책무를 총회선교부에게 일임하였으나, 지금은 고신 교회가 장성하였기 때문에 이제는 개체교회, 노…
2014-06-19
[기고글] 하재성 교수 - 교회의 인격성 회복
  교회의 인격성 회복   하재성 교수(실천신학)   성경에서 이야기하는 인간 개개인의 “영혼”은 특별히 영적인 관계성 속에서 삼위일체 하나님과 교제하는 자아를 이야기한다. 또한 건강한 인간의 영혼은 하나님…
2013-06-25
[기고글] 이신철 교수 - 성적 비행(非行)과 선교적 책무
성적 비행(非行)과 선교적 책무   이신철 교수(선교학)   최근에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외교를 수행하던 윤OO 대변인이 자기의 수행하던 인턴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미 경찰에 고발을 당함으로써 대통령은 물론이고, …
2013-06-25
[기고글] 변종길 교수 - 천국에 상급이 있는가?
선지동산 64호 (신약 난제 해설 [6])   천국에 상급이 있는가?   변 종 길 (고려신학대학원 신약학)     요즈음 천국에 상급이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
2013-06-25
[기고글] 경청과 충고의 비율 50:10 - 하재성 교수
경청과 충고의 비율 50:10   하재성 교수(실천신학)   경청과 충고의 비율은 50:10이 바람직하다. 상대방의 이야기를 50분 들어 준 이후 남은 10분간 분석과 판단과 충고를 하는 것이 사람을 바꾸는 시간의 비율…
2012-11-19
[기고글] 아바 아버지인가? 아빠 아버지인가? - 변종길 교수
선지동산 63호 (신약 난제 해설 5)   아바 아버지인가? 아빠 아버지인가?   변종길 교수(신약학)     개역개정판에는 예전의 성경에 비해 달라진 것이 많이 있는데, 그 가운데 특이한…
2012-11-19
[기고글] 놓치기 쉬운 개체교회의 선교적 책무 - 이신철 교수
놓치기 쉬운 개체교회의 선교적 책무 이신철 교수(선교학)   일반적으로 선교사를 파송하여 후원하는 것이 개체교회의 선교적 책무라고 생각한다. 한국교회는 1980년대부터 이런 선교적 책무에 대한 자각이 일어나 지난 30년 동안 수많…
2012-11-19
[기고글] 사랑이 변화시킨다 - 하재성 교수
사랑이 변화시킨다   학교 폭력의 가해자인 중학생 한 명을 상담한 적이 있었다. 가출한 다른 아이들과 어울리면서 약한 아이들을 때리기도 하고, 그 아이들의 물품을 갈취하였다. 심지어는 자신도 그 무리의 아이들에게 이용당하여 자기 부모…
2012-04-30
[기고글] 선교와 책무 - 이신철 교수
선교와 책무 선교 책무에 대한 논의가 2005년 제2회 방콕선교포럼에서 있었고, 2011년에는 미국 뉴 헤이븐 OMSC에서 열린 Korean Global Mission Leadership Forum에서도 선교책무를 주제로 다루었다. 한국교회가 선교사…
2012-04-30
[기고글] 7년 대환난은 정말 있는가? - 변종길 교수
7년 대환난은 정말 있는가?   오늘날 마지막 때에 ‘7년 대환난’이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다. 예수님 재림 직전에 문자적인 의미에서 ‘전 3년 반’, ‘후 3년 반’의 7년 대환난이 있다고 한다. 이것은 다시 ‘환난후 휴거설’, ‘…
2012-04-30
[기고글]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목회적 대화 이야기 - 하재성 교수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목회적 대화 이야기 한 번은 어느 역에서 택시를 탔습니다. 택시 기사님은 60대 후반으로 보이는, 몸집이 작고 주름이 많은 분이었습니다. 내가 택시에 오르자마자 택시 기사님은 보고 있던 신문을 저에게 보여 주었습니다. 서울시…
2012-04-30
[기고글] 고신 현지선교부의 역할 강화와 사역적 책무 - 이신철 교수
고신 현지선교부의 역할 강화와 사역적 책무 필자는 지난 호에서 선교사의 사역적 책무와 관련하여 선교사는 현지선교부에 소속하여 사역할 필요에 대해서 강조하였다. 이번 호에서는 고신 선교사들이 고신 세계선교부에 속하여 그들의 사역적 책무를 감당하기 …
2012-04-30
[기고글] 주여 주여 하는 자 - 변종길 교수
주여 주여 하는 자   예수님은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다 천국에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고 말한다(마 7:21). 여기서 ‘주여 주여 하는 자’는 누구일까? 한…
2012-04-30
[기고글] 예루살렘 성도들의 부활 - 변종길 교수
  예루살렘 성도들의 부활예수님이 돌아가셨을 때 일어난 부수적 현상에는 두 가지가 있다. 첫째는 성소의 휘장이 위에서부터 아래로 찢겨진 것이다(마 27:51상, 막 15:38). 다른 하나는 땅이 진동하고 바위가 터지고 무덤들이 열리며 자던…
2011-11-03
[기고글] 선교사의 책무와 현지선교부 - 이신철 교수
선교사의 책무와 현지선교부 필자는 오늘날 한국교회의 파송을 받은 선교사들의 사역적 책무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현지선교부의 역할의 실효성이 반드시 확보되어야 한다는 요지의 글을 쓰고자 한다. 교회의 선교의 가장 간단한 구도는 ‘교회가 선교사를 파…
2011-11-0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