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홈 > 학교소식 > 원장동정
sub title
최고관리자
링크 #1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72914 (41)
파일 #1
두침묵_세월호_5주기__국민일보20190416일자_게재.hwp (16.0K) (4) DATE : 2019-04-16 12:07:02
파일 #2
신원하원장님.jpg (9.5M) (3) DATE : 2019-04-16 12:07:51
lightbox
두 침묵 (마가복음 15:33-39)
                                                                                       신원하 (고려신학대학원 원장)
 
  
오늘은 세월호 참사 5주기가 되는 날입니다. 5년 전 그날 우리들은 푸르디 푸른 바다 밑으로 무고한 305명의 생명이 가라앉는 비극을 지켜보아야만 했습니다. 그 중 5명은 몸의 일부라도 영영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비극에 나라가 무너졌어도 세월은 흐릅니다. 차디찬 겨울이 가고 대지에 새싹이 돋고 노란 개나리와 하얀 벚꽃이 살포시 피어오르는 봄이 되면, 안산의 부모들은 꽃보다 더 고운 아이들이 없는 봄의 잔인함에 다시 무너집니다. 자식을 잃은 부모에게는 4월은 너무나 잔인합니다. 이 상실의 기억과 트라우마가 우리 사회에 미친 상처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것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모르겠지만 꽤 오랫동안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아니 어쩌면 사라지지 말아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프랑스의 문화인류학자요 평신도 신학자인 르네 지라르는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이 인류의 모든 불의와 부조리를 폭로한 사건이라고 했습니다. 그 십자가 사건은 영원히 기억되어 인간의 죄성을 끊임없이 고발할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제 구시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지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를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15: 34). “예수께서 큰 소리를 지르시고 숨지시니라.”(15: 37).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죽기 전 두 번에 걸쳐 외친 그 큰 소리는 성부 하나님을 향한 부르짖음이었고, 동시에 세상의 죄와 악에 대한 고발이었습니다.
 
죄를 모르는 우주의 조물주이신 하나님의 아들이 피조물인 인간의 무고로 죄인이 되어 골고다 언덕에서 십자가에 달려 죽은 이 우주적 부조리를 도대체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요? 그리고 하늘 아버지가 아들의 외침과 죽임에 침묵으로 일관하신 이 부조리를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요? 그런데 한편으로 묘하게도 세월호에 탔던 무고한 어린 생명들의 죽음을 보면서 우리는 이와 유사한 부조리와 의문에 직면하게 됩니다. 이들이 도대체 무슨 죄로 인해 죽어야만 했을까? 그리고 이들의 절규와 죽음에 우리 부모세대들은 왜 침묵했는가?
 
그리스도인들이라면 예수님의 무고한 희생과 성부 하나님이 이에 침묵하신 이유를 압니다. 예수님이 세상 죄를 대신 지고가는 하나님의 어린양으로 속죄제물이 되어야만 했기 때문이지요. 그 일을 위해 하나님의 아들은 인간의 몸을 입으시고 또 죄인이 되어 고발의 대상이 되었고, 동시에 인간의 죄에 대한 고발자가 되었습니다. 성부 하나님은 죄인이 되어 십자가에 달린 아들의 외침에 철저히 침묵했습니다. 하나님의 공의와 사랑을 이루기 위함이었습니다. 성부 하나님의 침묵은 방관과는 거리가 먼 극치적 사랑의 표현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땅의 우리 부모들이 세월호 아들들의 외침에 오랫동안 침묵한 이유는 무엇이었습니까? 고통의 기억은 빨리 잊어야 한다고, 그래야 사회는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어느 사회든 약간의 희생은 불가피하다고, 누구의 잘못을 밝히는 것이 무슨 유익이 있냐고, 다양한 이유를 대면서 죽음의 외침에 대답하지 않고 침묵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5주기를 맞는 오늘 다시 이 아이들의 죽음과 세월호를 맞이합니다. 이제는 피해서는 안됩니다. 이것은 마치 십자가처럼 우리와 우리 사회의 죄를 폭로하고 고발하기 때문입니다.
 
2000년 전 십자가 앞에는 두 침묵이 있었습니다. 성부 하나님의 침묵과 고발한 유대 지도자와 군중들의 침묵입니다. 역설이지만 성자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고발자들의 죄를 드러내시고, 동시에 그들을 구원하시기 위해 죽으셨습니다. 예수님이 운명하실 때 비로소 이에 성소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되니라”(15:38). 엄청난 우주적 개벽이 일어났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의 은혜로 우리 자신이 죄인이고,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게 한 가해자라는 사실을 깨닫고 우리 죄를 고백하고 회개하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이 죽음으로 찢으신 휘장을 지나 성소에 계신 하나님께 담대하게 나아가게 되었고 하나님과 화목케 되는 지복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세월호 5주기를 맞이하면서 우리 성도들은 무엇을 해야 할까요? 희생자들 가족의 친구가 되어 그들과 함께 아파하고 울어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보다 더 우선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희생자들의 던진 질문에 대답하는 것입니다. 아니 그 질문과 고발에 우리를 돌아보고 자백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가해자였다고 말입니다. 불의에 눈 감고, 타인의 고통에 무감각하였으며, 자기 욕망에 취해 이웃에게 피해주는 일을 마다하지 않고 방관하며 살아왔다고, 그리고 우리의 그런 죄로 305명의 생명들이 가라앉는데 방조해 왔다고 말입니다. 진정한 화해는 자백과 회개에서 시작합니다. 이 고난 주간에 한번 두 침묵을 깊이 성찰해 보십시다.
다음글
목록
고려신학대학원 | (31071) 충남 천안시 동남구 충절로 535-31(삼룡동) / Tel.(041)560-1999 Fax.(041)560-1971 E-mail : luene@kts.ac.kr
Copyright © kts.ac.kr All right reserved.